20대 국회의장단20대 국회의장단

Posted at 2016.06.09 21:07 | Posted in 분류없음
정세균, 전북 진안 출신에 전주에서 고교 졸업 심재철, 광주 출생에 광주일고졸…박주선, 전남 보성출신에 광주고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제20대 국회가 9일 선출한 국회의장단은 3명 모두가 호남 출신이라는 헌정사상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1948년 제헌국회부터 지난달 말로 임기가 끝난 19대 국회까지 국회의장과 국회부의장 전원이 호남 출신이었던 적은 없었기 때문이다. 국회의장단에 나타난 이런 변화가 '20년 만의 3당 체제'와 '16년 만의 여소야대'라는 새로운 환경에 더해져 의회권력 교체 바람을 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국회는 국회의장으로 더불어민주당 출신 정세균 의원을, 국회부의장으로 새누리당의 심재철 의원과 국민의당의 박주선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정 의장의 출생지는 전북 진안이다. 19·20대 지역구는 서울 종로구이지만 지난 15∼18대까지 정 의장의 가슴에 '금배지'를 달아준 지역구도 자신의 고향인 전북 진안·무주·장수·임실이었다. 고교도 전주 신흥고를 졸업했다. 심 부의장 역시 현재 지역구는 경기 안양시동안구을이지만 출생지가 광주이며 광주일고를 졸업했고, 역시 광주고를 졸업한 박 부의장은 지역구(광주 동구남구을)와 출생지(전남 보성)가 모두 호남이다. 제헌국회부터 19대 국회까지 국회의장단 모두가 호남 출신으로 구성된 경우는 전무하다. 당장 19대 국회를 살펴보면 전반기에 의사봉을 거머쥔 강창희 전 의장이 대전, 후반기의 정의화 전 의장은 부산이 지역구이다. 18대에 각각 전·후반기 국회의장을 맡았던 박희태·김형오 전 의장의 출생지도 경남 남해와 김해로 모두 영남권이었다. 16대 때는 전반기 임채정 전 의장이 전남 나주 출신이지만 이상득 전 부의장이 경북 영일이 출생지였고, 후반기에도 김원기 전 의장이 전북 정읍 출신이었으나 박희태 부의장이 영남권 출신이었다. 이처럼 역대 국회의 국회의장·부의장들의 출생지 조합을 살펴보면 영·호남 지역균형이 맞춰져 왔다. 특히 20대 국회에서 영남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새누리당의 호남 출신 국회부의장 배출은 '새누리당이 기존의 정치적 텃밭에만 안주해서는 안 된다'는 4·13 총선의 교훈이 투영된 또다른 기록으로 남게 됐다.
저작자 표시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